Yerba Mate Taragüi - 예르바 마테, 아르헨티나 너머
살펴보기 > 역사

예르바 마테, 아르헨티나 너머

각국은 고유의 전통과 지역 문화가 있으며, 집단의식이 충만합니다. 최근 한 기사는 외국인이 업무 환경에 대해 놀랄만한 아르헨티나의 관습 몇 가지를 조명했습니다. 물론 리스트는 예르바 마테로 시작합니다!

아르헨티나에 있는 외국인을 위한 “익숙해지는 맛”

아르헨티나에 있는 외국인이 놀라는 것은 열정적이고, 다정하며 유연한 업무 시간 외에도 동료와 마테를 나눠마시는 현지 전통입니다.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는 은행이나 상점에서 직원이 일반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마테를 마시는 모습을 꽤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찰스는 프랑스인으로 아르헨티나에서 6년간 거주하고 있습니다. 도착하기 전까지 예르바 마테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었고, 쓴맛인지도 전혀 몰랐습니다. 요즘은 아침마다 마테를 빠트리지 않으며, 특히 직장에서 누가 그에게 권하면 마십니다(찰스는 디지털 마케팅 분야의 프리랜서로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공동 작업 공간에서 근무합니다). “오랫동안 마테를 마실 수 있는 점이 정말 좋아요. 보온병에 담긴 마테는 한 시간 이상 유지되는데, 차나 커피 한 잔에 비해 훌륭하며 점차 식습니다”. 찰스에게 마테 전통에 가장 가까운 것은 일본식 다도입니다. 하지만 적어도 유럽에는 이와 비슷한 것이 없습니다.

해외에 있는 아르헨티나인이 이어나가는 전통

비즈니스 정장, 일정한 규칙, 직장에서의 직업 정신 그리고… 예르바 마테가 없습니다! 아르헨티나인에게 다른 나라의 업무 환경에 적응하기란 역시 쉽지 않습니다. 커피와 차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지만, 이러한 음료를 사무실에서 마시는 것은 일반적으로 더욱 “개인적”이며 별개의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줄리아노는 28세로 2017년 스칸디나비아인이 “카페인 과다섭취자”임에도 예르바 마테가 없는 덴마크에서 살기 위해 아르헨티나를 떠났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친척에게서 받은 예르바로 전통을 유지합니다. 현지 친구는 차의 종류로 보며 마테를 받는 사람과 동그란 부분에 대해 궁금해합니다. “한 번은 스웨덴에서 파이프냐고 묻더라고요.”

마테가 라틴아메리카를 넘어 점점 더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언급할 가치가 있습니다.